이준석, 권성동 ‘돌팔매질’ 발언에 “내가 시작한게 아니다 윤핵관들이 기획한 것

국힘당 전대표 이준석 9월 16일 권성동 원내대표의 ‘돌팔매질’ 발언에 대해 “이준석이 시작한게 아니라 이준석에게 집단린치하고 돌팔매질을 하려고 당신들이 기획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말은 바르게 하자”라며 관련기사를 공유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들의 생각에 대선승리에 34.8%기여한 당 대표를, 24.1%기여한 대통령께서 4.7%를 기여한 윤핵관에게 내부총질하는 당 대표라고 하면서 뒤에서 험담하면서 정치적으로 권력을 독식하려고 무리수를 둔 것”이라며 “그러지 않았으면 아마 국민의힘은 또다른 평행세계에서 살고 있었을지도 모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가처분 처음 인용되고 나서라도 법원의 판단을 받아들이기만 했어도 다른 평행세계에 살고 있었을거다”라며 “그 뒤로 이미 3주가 흘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원 부정하느라 시간 다 보내고 있는 것”이라며 “이준석이 시작한게 아니라 이준석에게 집단린치하고 돌팔매질을 하려고 당신들이 기획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마지막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은 이재명의 대표의 각종 범죄 수사를 막기 위해 전 당이 일치단결하는데, 우리는 전직 당 대표(이준석)가 대통령과 당을 향해 쉴 새 없이 돌팔매질하고 있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